지금 Mark Juhn's Blog 이전 작업중이라 포스팅을 잠시 멈춰야 겠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Mark Juhn's Blog is now under process of moving to other platform and therefore I will resume my posting when transition has been  completed. Thank you for your waiting.

Posted by markjuhn

2011년 첫 산행

Hiking 2011.01.23 23:22

대학동창 산악회 행사는 작년 10월 소백산 산행 빠지고 , 11월에는 히말라야 트레킹 중이어서 참가를 못했고 연말은 다른 일 때문에 연거푸 두세 번을 참가하지 못했었다. 2011년 들어 처음 산에 올랐다.

마침 눈이 온다는 일기예보에 모처럼 눈맞으면 산행하는 재미를 즐길 것 같아 기대하며 집을 나섰다. 불광동에서 둘레길을 따라 올라가 성터에서 왼쪽으로 올라 쪽두리봉과 향로봉사이 고개를 넘어서 불광동 쪽으로 빠지는 가벼운 산행 길이었다.

언덕에 올라 비봉과 문수봉이 내리는 눈발에 희미하게 보인다

 

음식을 먹는지 눈을 맞으며 그래도 모두 즐거워 한다.

고개를 넘어 내려오며 눈은 굵은 함박눈으로 변하고

'Hi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첫 산행  (43) 2011.01.23
謹賀新年 Happy New Year!  (37) 2010.12.31
나홀로 백운대  (28) 2010.11.08
북한산 비봉고개-향로봉-쪽두리봉  (26) 2010.11.03
북한산성 반주  (35) 2010.11.01
도봉산 오봉의 가을  (18) 2010.10.23
Posted by markjuhn
 
처음 창설 당시의 회사명을 바꾸지 않고 계속 유지하는 기업이 있는가 하면 주인이 바뀌면서 또는 회사의 이미지 쇄신을 위해 이름을 바꾸는 회사를 종종 주위에서 본다. GM Korea 창설 당시에 그회사에서 근무했던 나로써는 GM Daewoo가 이름을 바꾸기로 했다는 소식을 듣고 만감이 교차한다.

GM Daewoo라는 이름에서 Daewoo를 떼어내고 GM Korea로 바꾼다고 한다. GM 대우자동차는 그동안 숫한 곡절이 많았다. 1972년에 당시 도요타의 코로나(Corona)를 조립 생산하던 신진자동차는 미국 General Motors 와 합작회사를 설립 GM이 한국에 진출하는데 교두보가 되었다. 회사 이름은 GM Korea. 이 회사는 오스트랠리아의 GM Holden, 필리핀의 GM Philippine과 독일 Opel 에서 수입한 CKD로 시보레 1700 소형 승용차와 Rekord 중소형 승용차를 조립 생산했고, 상용차로는 일본의 Isuzu로 부터 엔진 트랜스밋션을 수입하여 국내에서 중형 트럭과 버스를 생산하였다. 
 
이렇게 1972년 GM Korea는 시보레 1700 (Chevrolet - 쉐브롤레이 가 원음에 가까운 발음) 이라는 엔진 배기량 1700cc의 소형 승용차를 생산 판매하기 시작한다. 당시 우리나라 자동차 시장 규모는 연간 만대가 되지 않는 아주 작은 규모였으며 소형차로 배기량 1700cc는 한국의 자동차 시장을 잘 모르고 한 선택이었다. 엔진이 소형급으로는 컸을 뿐만 아니라 당시 택시 수요도 일년에 몇 천대 밖에 되지 않는 조그만 시장이었다. 게다가 계속되는 심각한 품질 문제에 불만인 고객들의 막가파식으로 항의하는 고객때문에 GM Korea 본사 정문앞은 조용할 날이 없었다. 한번은 현관 앞에 고장난 시보레1700택시를 트럭으로 싣고와서 세워놓고 불을 지른 일도 있었다.
 
시보레1700 이 출시된 다음 해 1973년에 중동에서 불어온 제 1차 오일쇼크로 온세계 경제는 대 혼란에 빠지게 되고 기름값은 천정부지로 치솟는 바람에 시보레1700 은 경쟁사 기아자동차 브리사 1000cc에 눌려 맥을 못추고 GM Korea는 생산을 중단해야 될 정도로 심각한 재고 누적에 고심하게 된다. 이미 수입된 CKD 재고 소진을 위해 시보레1700을 디자인을 바꾸고 차명도 바꾸면서 안간 힘을 쓰지만 판매가 개선될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
 
설상가상으로 대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외국자본이 들어온 합작회사 GM Korea는 미국 GM 본사에서 파견된 임원들이 경영을 맡으면서 한.미 문화의 차이로 직원들의 사기는 떨어지고 혼란기에 접어든다. 판매는 부진하고 급기야 낙하산 투하식으로 임명된 퇴역장성이 사장으로 취임하면서 회사 직원들은 모럴 해저드에 빠지게 되며 혼란은 더욱 가중된다. 그리고 나는 이런 회사는 비젼이 없다고 보고 1977년 3월에 GM Korea를 떠나고 현대자동차 해외영업부로 자리를 옮긴다.
 
 
이런 혼란속에 2-3년이 흐르자 GM Korea는 과거 신진자동차 시절의 한국 제일의 자동차회사의 위치를 현대자동차에 빼았기는 수모를 당한다. 현대는 순수 국산차 포니를 개발하고 있었고 1976년에 국내시장에 판매를 시작하게 된다. 순수 국산차 ... 당시 한국에서 생산 판매되는 모든 자동차는 외국에서 부품을 수입해서 국내에서 조립 생산하는 수준이었기 때문에 엄밀하게 말하자면 국산차라는 것은 없었다.

이렇게 GM Korea는 판매가 부진하자 외국 회사라는데 국민의 반감 때문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결단을 내고 회사 이름을 우리말로 바꾸기에 이른다. 새로 지은 회사 이름은 새한자동차. 아마 새한자동차를 기억하는 사람은 별로 많지않을 것이다. 새한자동차는 대우그룹이 GM의 파트너가 되면서 회사 이름은 GM 대우자동차로 바뀌었기 때문에 오래 사용되지 않았던 이름이다.
 
새한자동차의 미국측 파트너 GM은 판매 부진으로 여려워진 상황에서 GM측의 새로운 파트너로 대우그룹을 받아들인다. 새로운 합작 파트너가 된 대우그룹은 GM 대우가 생산한 자동차를 수출하고 싶은 김 우중 회장의 뜻과는 달리 GM은 해외 수출을 금지하고 국내에서만 판매하도록 하는데 불만이었다. 그는 파트너 GM의 지분을 몽땅 인수하겠다는 마음으로 GM 측과 고의적인 (적어도 외부에서 보기엔) 갈등으로 불편한 관계를 10년 넘게 이어 간다. 급기야 GM은 나머지 지분을 대우에 넘기고 한국에서 철수해 버린다.
 
김 우중 회장은 자기가 원하는 것을 얻었고 회사 이름도 대우자동차로 바꾼다. 이제 마음 껏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게 되면서 수출의 선두주자인 현대차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충돌하게 된다.

그는 처음 자동차회사를 인수하고 자동차 회사 경영에 어느 정도 자신이 있다고 생각했는지, 기자들에게 한 말이있다. 그는 원래 섬유제품으로 시작해서 대기업으로 성장했기 때문에 그에게는 와이셔츠 쎄일즈맨이라는 닉네임이 늘 붙어 다닐 정도였다. 그래서 그랬는지, 자동차 생산도 와이셔츠 만드는 거나 다를 게 없다. 마구 찍어내면 되는 게 아니냐는 말로 자동차 업계 적어도 현대자동차에서 오래 동안 산전 수전을 경험한 사람들은 웃을 수 밖에 없었다.

대우는 그러나 자동차 회사로써 크게 성공하지 못한다. 신제품 개발이 여의치않게 되자 일본 닛산 자동차에서 수입한 KD(Knock Down)부품으로 국내에서 아카디아라는 이름의 중형차를 조립 생산하고, 제 2 차 기름값 파동에는 일본 스즈키에서 경차를 카피해서 경차 티코를 국내에서 생산하는 등 자동차 국산화를 지향하는 현대자동차와는 전혀 다른 행보를 계속한다. 이렇게 하면서 제품의 경쟁력은 신차를 계속 개발해온 현대차에 큰 차이로 떨어져 열세로 밀리면서 회사의 경영난은 시작된다. 대우자동차는 재정난에 휘말리게 되고 채권단 손으로 넘어가면서 대우의 김 회장은 무역거래법 등 위반 혐의로 회장직에서 물러나 해외로 도피, 유랑생활을 해야하는 불운을 맞는다.

그러면서 대우는 다시 GM의 손으로 돌아갔지만, 회사 이름은 혹시라도 우리 국민의 거부감을 두려워서 였는지 GM 대우자동차를 계속 유지한다.  

GM이 단독으로 소유하고 경영해왔으나 사정을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한국을 GM의 아시아지역 소형차 생산기지로 전략적으로 이용하려는 것 같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GM 대우 수출 차에 적용하던 시보레 (쉐브롤레이) 엠블렘을 GMGM 대우에서 생산하는 국내외용 모든 차종에 아예 엠블렘을 바꿔 시보레 보우타이를 달아주고 회사 이름도 GM Korea로 바꾸기로 했다. 이제 우리나라 시장 규모가 GM한테 중요한 시장으로 부각됐을 뿐만 아니라 자동차 개발 생산기술이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심기일전 싸워보겠다는 전략인 것 같다.

1966년에 창설된 신진자동차가 합작회사로 변신하면서 1972년에 GM Korea를 설립하여, 1976년에 새한자동차로 이름을 바꾼다. 1978년에 한국측 파트너가 바뀌면서 GM 대우자동차는 10년 넘게 한.미 주주 파트너간 갈등 끝에 GM은 포기하고 물러난다. GM 지분을 인수한 대우그룹은 회사 이름을 대우자동차로 바꾸지만, 상품의 경쟁력이 없는 대우자동차는 판매부진으로 재정난에 대우그룹 지분은 채권단으로 넘어간다. GM이 채권단으로 부터 지분을 인수해 그동안 GM 대우자동차로 기사 회생시켰다. 이제 General Motors의 단독 소유로 돌아가면서 다시 GM 대우의 '대우'를 떼어내고 GM Korea로 회귀하는데 34년의 결론인 것이다.



'Reminiscenc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GM 대우의 수난  (35) 2011.01.22
Nissan Leaf EV  (12) 2010.09.28
화란에서 온 편지 An E-mail from Nederland  (28) 2010.09.22
Steve Bowen from S'pore  (22) 2010.09.06
Bob Pickard & Margaret Key  (16) 2010.08.30
이제 현대로 돌아오고 싶어한다  (24) 2010.07.06
Posted by markjuh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