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까지 차를 몰고 3박4일간의 여행을 다녀왔다. 친구 부부와 넷이서 양양 쏠비치 라호텔(Sol Beach, La Hotel)에 베이스를 차리고 설악산, 간성의 통일전망대와 지난 달 14일에 개관했다는 DMZ 박물관까지 두루 방문하고 오늘 일산에 돌아왔다. 길지않은 후가 아닌 휴가동안 카메라에 담아온 것을 이곳에 옮겨본다.

A group of four sum -my wife and me, a friend of mine and his wife- spent four days in Gangnwondo-province, the east coast of the penninsular, on pleasure. Though actually everyday is my vacation (such is retiree's life?), I wanted to leave Seoul just for a change and I really had a wonderful time. The photos below are the hotel and the places that I went with my wife and the companions. The hotel faces the East Sea of Korea and I enjoyed the view of the sea from the balcony of my room.↓

설악산 신흥사로 발을 옮겼다. 신흥사 입구 거대 청동불상옆으로 멀리 보이는 울산바위 ↓

비선대에서 올려다 본 금강굴이 있는 붕우리... 그러나 금강굴은 보이지는 안는다. ↑

민족의 웅비라고 돌 비석은 있지만, 통일전망대를 보고 그 규모나 전시 내용에 나는 크게 실망하고 말았다. 자주 오는 손님은 아니라도 우리의 남북 분단의 비극을 외국인에게 적극 알리는 외국어로 된 설명은 눈씻고 보아도 없었다. ↑

This white little building the Observation Tower of Unification. You can ovserve the north Korea through telescope

해안선 중간쯤에 돌출된 부분이 남북 한 경계선이라고 한다. 그 넘어는 북한 땅이라고..

The rock peaks look like a camel back belong to the North Korea. In the middle of the photo above, there is a little green half-island which is on the boarder that separated the South and North for over half a century since July 27 of 1953 ↑

 

신라 법흥왕 7년 서기 520년에 처음 창건되었다는 역사깊은 절이다. 사명대사가 외침을 물리치기 위해 의병을 훈련시키기는 도장으로도 사용했다고도 한다.

'Travel & Photo Galle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스트 1  (24) 2009.10.11
Garden BCJ in Fall  (28) 2009.10.06
3박 4일 여행  (41) 2009.09.17
청계천의 초가을  (34) 2009.09.08
I need your help  (24) 2009.09.05
보름달과 금성  (16) 2009.09.04
Posted by markjuh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