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주 시내에 어렵게 입성했지만 교통대란 때문에 길에서 버린 시간을 자그마치 한 시간?  그런데 이번에는 우리 기사가 저녁식사 예약해 놓은 식당 위치를 잘 모른다. 고고 마운틴이다. 당황한 기사는 대로에서 신호고 뭐고 없이 U-턴도 해가면서 식당을 찾느라 애를 쓴다. 나중에 식당에 도착해서 알고보니 바로 그 길에서 뱅뱅돌았던 것.

 

우리 일행이 란주에서 하룻밤 묵었던 4성급 호텔, 금륜호텔이다.

호텔 앞 외벽에 붙여놓은 선전 글귀에는 5성급 써비스의 4성급 호텔이면서 3성급 호텔같이 저렴하다고 했는데...,

샤워가 잘 안나오던가 화장실 문이 떨어져 없었다는 일행의 말도 있었다. 하긴 오지여행하면서 편안한 잠자리를 찾는 것은 아니니 별 문제될 것은 없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체크아웃 병령사를 향한다.

우리를 서안에서 돈황까지 5일동안 동반 안내한 조선족 가이드 임광산씨가 오늘 일정을 설명하고 있다. 그옆 뒷모습은 혜초산악회의 김진홍과장. 노총각이다.

012

유가협 댐까지 한 시간 이 걸리지 않은 것 같다. 댐 안쪽에서 소형 쾌속정을 타고 한 시간 가량 역류해서 올라가는 양쪽은 줄서있는 황하석림이 장관을 이룬다.

012345

 

0123456

강 양쪽에 솟아있는 봉우리들을 자세히 보면 붉은 흙과 자갈의 퇴적층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상류로 올라가면 흐르는 강물에 침식되어 강물은 황토흙 빛이다.

우리가 유가협 선착장 떠나 타고온 소형 쾌속 선이 바로 이곳에 우리 일행을 내려준다.

 

이제부터 란주의 최고 명소 병령사와 병령사 석굴을 보게된다. 원래의 실크로드가 지금은 이미 물속에 잠겨버렸지만 이곳은 4-5세기 북위시대에 만들기 시작해서 1,000년 넘게 황하유역에서 번영을 누렸다고 한다.

현재는 183개의 석굴이 황하 기슭을 따라 2km가량 펼쳐져있다.

 

01234567

 

내가 이곳 병령사를 다시 찾아 올 일이 있을까?  이곳을 떠나올 때는 내 마음속은 뭔가 1,000년이 넘은 역사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감회에 젖어 들게한다.

Posted by markjuh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ei 2010.06.02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보고나서 감상을 적으려고 덧글 아끼고 있었는데 +_+
    저 석불 보는순간, 놀랐습니다! 와- 정말 저렇게 만드는 사람들이 있네요
    대체 얼마나 노력을 했을까요?

    • mark 2010.06.02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석불 제작을 중단한 자리를 봤는데 그냥 바위벽을 정으로 움푹 파내고 석상자리는 윤곽만 남아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걸 보고 석상하나 만드는데 얼마나 많은 시간과 땀을 흘렸을까하는 생각을 하게되더군요.
      마구마구 댓글을 올려도 환영합니다요. ㅎㅎ

  2. Laches 2010.06.02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벽타는 무서운 염소들.....

    • mark 2010.06.02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기해요. 염소는 현기증이 없나 봅니다. 거의 절벽같은 곳인데 뛰어 옮겨다니더군요.

  3. 촌스런블로그 2010.06.02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다는 말 밖에 나오지 않네요~~

  4. 악의축 2010.06.02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여행기가......^^

  5. spk 2010.06.02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이 만들어도 저렇게 만들 수 있겠나 싶을 정도로 정말 대단한 풍경이네요.
    정말 자연의 힘은 놀라운 것 같습니다.^^
    거기에다 이에 질세라 자연과 경쟁하듯 두드리고 파내어 석불을 조성하는 인간들도 마찬가지구요.

  6. 에바 2010.06.03 0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황색 물이네요~
    염소 사진 인상적입니다.
    석굴 스케일이 대단하군요. @.@

  7. 꿈사냥꾼 2010.06.03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벽에 염소 한마리 더 보이는것 같은데요.ㅋㅋ
    사진이 작아서 잘모르겠네요.

  8. hermoney 2010.06.03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여긴진짜 무슨 고대의 어떤 영화의한장면을보는거같습니다.

    사진으로만봐도 이정도인데 실제로 보면 과연어떤느낌일런지

    • mark 2010.06.03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세가 웅장하더군요. 토질은 바다밑 퇴적층인데 융기되어 새상 구경하고 있답니다. 큰 불상은 높이가 27미터인가 된다고 하니 어느 정도인지 짐작하실 수 있을 겁니다.

  9. Happiness™ 2010.06.07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황하강이군요.
    중국의 문명 발달의 산지라는..

    불상도 규모가 엄청나 보입니다.

  10. PinkWink 2010.06.07 0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 확실히.. 어마어마하네요.
    사진이 이렇다면
    실제 그 곳을 발로 딛고 두 눈으로 보는 사람들은 더욱 느낌이 대단하겠는데요...

  11. burberry outlet 2013.08.05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거지, 뭐가 이렇게 어렵고 복잡하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