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주 시내에 어렵게 입성했지만 교통대란 때문에 길에서 버린 시간을 자그마치 한 시간?  그런데 이번에는 우리 기사가 저녁식사 예약해 놓은 식당 위치를 잘 모른다. 고고 마운틴이다. 당황한 기사는 대로에서 신호고 뭐고 없이 U-턴도 해가면서 식당을 찾느라 애를 쓴다. 나중에 식당에 도착해서 알고보니 바로 그 길에서 뱅뱅돌았던 것.

 

우리 일행이 란주에서 하룻밤 묵었던 4성급 호텔, 금륜호텔이다.

호텔 앞 외벽에 붙여놓은 선전 글귀에는 5성급 써비스의 4성급 호텔이면서 3성급 호텔같이 저렴하다고 했는데...,

샤워가 잘 안나오던가 화장실 문이 떨어져 없었다는 일행의 말도 있었다. 하긴 오지여행하면서 편안한 잠자리를 찾는 것은 아니니 별 문제될 것은 없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체크아웃 병령사를 향한다.

우리를 서안에서 돈황까지 5일동안 동반 안내한 조선족 가이드 임광산씨가 오늘 일정을 설명하고 있다. 그옆 뒷모습은 혜초산악회의 김진홍과장. 노총각이다.

유가협 댐까지 한 시간 이 걸리지 않은 것 같다. 댐 안쪽에서 소형 쾌속정을 타고 한 시간 가량 역류해서 올라가는 양쪽은 줄서있는 황하석림이 장관을 이룬다.

 

강 양쪽에 솟아있는 봉우리들을 자세히 보면 붉은 흙과 자갈의 퇴적층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상류로 올라가면 흐르는 강물에 침식되어 강물은 황토흙 빛이다.

우리가 유가협 선착장 떠나 타고온 소형 쾌속 선이 바로 이곳에 우리 일행을 내려준다.

 

이제부터 란주의 최고 명소 병령사와 병령사 석굴을 보게된다. 원래의 실크로드가 지금은 이미 물속에 잠겨버렸지만 이곳은 4-5세기 북위시대에 만들기 시작해서 1,000년 넘게 황하유역에서 번영을 누렸다고 한다.

현재는 183개의 석굴이 황하 기슭을 따라 2km가량 펼쳐져있다.

 

 

내가 이곳 병령사를 다시 찾아 올 일이 있을까?  이곳을 떠나올 때는 내 마음속은 뭔가 1,000년이 넘은 역사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감회에 젖어 들게한다.

Posted by markjuh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