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8월에 현대 미국 법인(HMA) CEO 죤 크라프칙2025년까지는 메이커 평균 연비를 50 mpg(21km/L)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었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대는 제품 라인업을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현대는 도요타 프리우스 같은 개스-전기 하이브리드와 현재의 휘발유엔진 차종을 하이브리드 차종으로 전환해야만 하는데

 

현대는 소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개발을 할 수는 있나 또 언제 쯤 그런 차를 볼 수 있을까?  

 

이 회사 제품담당 부사장인 마이크 오브라이언에 따르면 소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가능하다며 사실, 생각하는 것보다 상당히 쉽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오브라이언한테 플러그-인 계획에 대해 물어봤다.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회사의 하이브리드 개발 기술은 미래의 플러그-인 차 전개에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경쟁사들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개발하기 쉽지않게 되어있지만, 소나타 하이브리드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바꾸는 일은 단지 용량이 큰 배터리가 필요한 것 뿐입니다. 기초적인 플래트폼은 이미 플러그-인으로 전환할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이미 일부 다른 경쟁사들은 이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내놓고 있지만, 오브라이언은 현대는 이들을 따라 잡는 것은 일도 아니라고 했다.

 

앞으로 반년 이내에 있을 모터쇼에 이런 차를 선보일테니 기다리라고 했다. 어디 두고 보자.

'Environm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10) 2011.01.19
이런 전기차 봤나요?  (26) 2011.01.16
진짜 트랜스포머 Uno III  (37) 2011.01.09
Ford EV Focus 첫선  (10) 2011.01.09
현대가 연비경쟁에서 최고되나?  (24) 2011.01.04
Th!nk City 4인승도 나온다  (14) 2010.12.28
Posted by markjuhn

KTX를 타고 짦은 여행을 했다. 부산 해운대 가서 잠시 머물러 광안리대교를 멀리서 찍고 APEC 회의가 열렸던 곳을 거쳐 간절곶에 가 차디찬 겨울 바다를 보고 서울로 돌아왔다.

귀가길로 서울역 다음 종착역 행신역에 도착했을 때는 밤 열한 시. 해운대는 광안리대교 야경이 좋던데 야경촬영할 시간은 없었고..... 입장료가 없는 2005년에 개최한 APEC 회담장이었던 누리마루 건물을 휘리릭 둘러봤다.

도대체 건축미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실망스러움. 암튼 사진 몇장을 올리자면..

On Monday I went to Haewoondae beach in Busan by KTX and Ganjeol Cape near Ulsan on my way back home to take pictures of winter sea. From Seoul to Busan it took only two hours and 14 minutes by the express train which is quite excellent for same day round trip. Below are some of the pictures I took. I hope you enjoy them

바다는 보석알을 뿌려놓은 것 같이 눈이 부시게 빛난다

동해로 향하는 어선이 출어하고 있는 것일까?

누리마루. 광안대교 아래 물위에 떠있는 요트가 점점이..

내가 사는 일산이 속한 고양시는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섭시 영하 22도였는데 부산은 그닥 추운 줄 모를 정도로 볼에 닿는 바닷 바람도 매우 차갑게 느끼지 않았다.

It was extremely cold in Ilsan early in the morning and the temperature was 22℃ below zero. However, in Busan the weather was fine and the wind from the sea was milder than I had expected. The dome roofed building on above picture is the house where the APEC meeting took place in 2005.

'Travel & Photo Galle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KTX 를 타고..  (42) 2011.01.19
성산 일출봉  (26) 2011.01.05
모처럼 눈이.. 내일은 더 온다고?  (38) 2010.12.29
Namaste! Himalaya - Epilogue  (28) 2010.12.21
Namaste! Himalaya - 9  (28) 2010.12.18
Namaste! Himalaya - 8  (30) 2010.12.17
Posted by markjuhn

몇년전부터 우리나라의 특히 서울의 자동차 운전자들의 도로교통법 (사실 나도 잘 모르지만, 상식적인 안목에서라도)遵守와는 담을 싼지 오래된 것 같다. 속도위반은 이제 위반도 아니다.
제일 짜증나게 하고 事故 誘發性이 높은 不法駐車는 가히 세계최고 수준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도로교통법의 기본정신은 圓滑한 소통, 安全한 운행 그리고 그리고 남을 配慮하는 정신이 아닐까?

커브길에 주차해 놓고 차주인지 운전자는 태연히 자기 볼 일을 본다. 이런 차들을 하루에도 몇번씩 목격한다. 左회전을 하려는 차나 右회전을 하려고 하는 차한테는 이런 네거리 모퉁이에 세워둔 차들 때문에 진행하기기 여간 힘든 게 아니다. 또 버스 운전자나 택시 技士들은 도로가 그들의 삶의 터전이다. 누구 보다도 도로가 운전하기 좋은 환경으로 만들고 유지해야  할 사람들이다. 그러나 이들은 교통신호를 지키면 바보라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길 한복판에 차를 세우고 손님을 태우고 내리게 한다. 뒤에 오는 차는 상관도 안는다.

십여년 전만 해도 교통 경찰들이 혼잡한 거리에 나와 막히는 길을 뚫어주고, 원활한 흐름을 위해 일하는 모습을 볼 수가 있었다. 파렴치한 행동은 많이 적발하고 단속도 했었다. 이제는 煤煙이 많고 먼지 많은 길거리에서 단속하는 일이 싫어서인지 교통순경은 찾아 볼 수가 없고 불법 駐停車 위반 차량들로 거리가 넘쳐나고 있다. 단속하는 사람이 없으니 거리는 도로교통법의 無法天地가 되고 말았다. 地自體 공무원들은 그런 일에 관심이 없는지 이에 대한 개탄하는 목소리도 듣기 힘들다. 언론도 만찬가지 이다.

언젠가도 이런 비슷한 글을 올렸었는데 言論에서 앞장서 선진국으로 발돋움 하는 나라다운 면모를 道路交通의 풍경부터 개선하는 캠페인이라도 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 할 뿐이다.

위 사진은 카메라를 들이대자 車主인듯 싶은 사람이 몸으로 차 번호판를 막고 서서는 카메라를 드리대는 나를 째려본다. "어쩔테냐?"  이건가요?

아래 사진 보자. 네거리 모퉁이에 세워놓은 차 때문에 右回轉하는 차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몇주일째 매일 이러고 있는데 단속 경찰은 못 보았다. 눈을 감아주는 특별한 관계 아닌지...
User inserted image
Posted by markjuhn